Community
보도자료 홈홈커뮤니티홈보도자료

보도자료 - 보도기사 게시판 - 19.09.19-합포문화강좌,계엄령에도 끊기지 않은 500회 역사


[월] 19.09.19-합포문화강좌,계엄령에도 끊기지 않은 500회 역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1.11 조회수 769

합포문화강좌, 계엄령에도 끊기지 않은 500회 역사

이서후 기자 (who@idomin.com) 20190919일 목요일

 

동인회, 19773월부터 42년간 매월 명사 초청강연

26500회 맞아 "회원 십시일반으로 올 수 있었다"

   

합포문화동인회가 19773월 첫 강연을 시작으로 매달 열어온 합포문화강좌가 오는 26500회를 맞는다. 사진은 재야운동가 장기표 선생 강연 모습(1998925248). /합포문화동인회

 

합포문화동인회가 매달 열어온 합포문화강좌가 오는 26일로 500회를 맞는다. 관련기사 19

 

천문학자 조경철, 배우 최불암, 국악인 박동진, 조선일보 고문 김대중과 보수논객 송복, 언론인 송건호와 재야운동가 장기표. 강은교, 신달자, 정호승 등 시인과 이병주, 성석제, 김훈 같은 소설가. 이 외에도 천관우, 조순, 정운찬, 김한길·최명길 부부, 성경륭, 이만철 등등. 이들은 지금까지 합포문화동인회가 매달 연 합포문화강좌를 거쳐 간 강사 중 일부다.

 

이렇게 당대의 명사들을 강사로 초빙해 온 이 강좌가 500회를 맞는 것이다. 19773월 첫 강의를 시작해 장장 426개월에 걸친 긴 여정이다. 집회가 금지된 몇 번의 계엄령 아래에서도 옥내 집회 허가를 받아가며 강좌를 계속했다. 때로 이슈의 중심에 있는 이들이 강사로 초빙돼 안기부 요원이나 경찰 정보관들이 찾아오기도 했다.

   

  

합포문화동인회가 19773월 첫 강연을 시작으로 매달 열어온 합포문화강좌가 오는 26500회를 맞는다. 사진은 김대중 조선일보 고문 강연 모습(2000128275). /합포문화동인회

 

지난해부터 합포문화동인회 이사장을 맡은 강재현(59) 변호사는 500회를 맞는 의미를 담담히 밝혔다.

 

"우선 지역에서 민간이 주도하는 모임이 40년을 매달 어찌 보면 비실용적인, 요즘으로 치면 인문학 강좌를 이어왔다는 점인데요, 대개는 지식인이자 교육자인 강사들로서는 굉장히 감동적이고 매혹적인 청중인 거죠."

 

합포문화강좌 500회 역사를 함께 해온 조민규(84) 고문은 초창기부터 지킨 원칙을 소개했다.

 

'자발적인 후원''현직 정치인 섭외 금지'.

 

"만들 당시에는 제가 어느 회사든지 스폰서를 해달라 했으면 도와줄 사람은 많았어요. 실제로 그 정도 힘은 있었거든요. 그런데 그렇게 안 했어요. 그냥 내가 할 수 있는 데까지 하자, 그래서 제가 아는 친구들이 모여 십시일반으로 시작한 거예요. 그리고 정치색은 전혀 담지 않았어요. 이런 게 그 엄혹한 계엄령 아래서도 사람들을 모아 강좌를 열 수 있었던 이유입니다."

   

 

합포문화동인회가 19773월 첫 강연을 시작으로 매달 열어온 합포문화강좌가 오는 26500회를 맞는다. 사진은 2011516일 서울에서 열린 '민족문화강좌 400회 기념 초빙강사 만찬회'. /합포문화동인회

    

 


첨부파일
이전게시물 19.09.19-500회 맞는 합포문화강좌 42년 된 시민 배움터, 명사들 서로 찾는 곳
다음게시물 19.03.27-아름다운동행-마산도서관
목록
spacer image